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새해 목표 다이어트? 간식부터 건강하게

Almond Board
새해를 맞이해 다이어트를 결심하는 사람이 많다. 단기간 굶어서 빼는 것보단 ‘건강한 간식을 이용해서 먹으면서 천천히 빼는 다이어트 방법이 건강에 좋다. 굶어서 빼는 다이어트는 기초대사량이 줄어들어 오히려 쉽게 살찌는 체질이 되기 때문이다. 건강한 다이어트를 위한 간식은 아몬드가 대표적이다. 아몬드 하루 섭취 권장량 한 줌(약 23알)에는 식이섬유, 식물성 단백질이 풍부해 과식을 방지하고 근육 형성을 도와 몸매 관리에 좋다.

[헬스조선=김수진] 새해를 맞이해, 다이어트를 결심하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단기간 굶어서 빼는 것 보단 '건강한 간식'을 이용, 먹으면서 천천히 빼는 다이어트법이 건강에 좋다.

단기간 굶어서 빼는 다이어트는 몸의 기초대사량을 줄여, 쉽게 살찌는 체질이 되게 한다. 식사량이 줄어들면 몸이 이를 비상상황으로 인식해,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기초대사량을 줄인다. 기초대사량이 줄어들면 똑같은 양의 음식을 섭취해도 잉여 에너지가 많아져, 쉽게 살찌는 체질이 된다. 한 번 줄어든 기초대사량을 높이기는 매우 어렵다.

굶어서 공복이 길게 유지되면 배고픔이 커져, 폭식할 위험도 꺼진다. 실제로 극단적으로 식사량을 줄이면 식욕을 자극하는 호르몬인 '코티졸'이 활발히 분비된다.

다이어트를 할 때는 하루 세끼를 규칙적으로, 자신의 기초대사량에 맞게 먹어야 한다. 식사 사이에 허기진다면 건강한 간식을 먹는 게 좋다. 아몬드가 대표적이다.
아몬드는 식이섬유, 식물성 단백질, 비타민E가 풍부하다. 하루 섭취 권장량(한 줌, 약 23알)에는 하루 식이섬유 권장량의 16%, 식물성 단백질 6g, 하루 비타민E 권장량 67%가 들었다. 식이섬유는 섭취 시 포만감을 줘 과식을 방지한다. 단백질은 근육 형성을 돕고, 비타민E는 활성산소로부터 세포 조직을 보호해 피부 건강에 도움을 준다.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 아몬드 뷰티 멘토인 강현경 필라테스 강사는 "아몬드 한 줌을 매일 챙겨 운동 전후로 먹으면 근육 성장이나 회복에도 좋고, 다른 간식을 먹지 않도록 포만감을 준다"고 말했다.


본문링크: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1/10/2019011001260.html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에 대하여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는 우수한 재배 방식으로 생산된 천연 식품 아몬드로 모두의 삶을 개선하고자 노력하는 단체입니다.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는 캘리포니아 전역에 걸쳐 약 6,800여 개에 달하는 재배 농가들과 가공 업체들을 대표해 전략적인 시장 개발, 혁신적인 연구 진행, 업계 내 모범 경영 도입 촉진 등을 통해 건강에 좋은 아몬드를 전 세계에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는 1950년에 설립돼 캘리포니아주(州)의 모데스토(Modesto) 시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미 농무부의 관리하에 있는 비영리 단체입니다.

한국에서는 피부 건강과 체중 조절 등 아몬드의 뷰티 효능에 초점을 맞춘 여러 활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뷰티 간식으로서의 아몬드를 알리기 위해 ‘아몬드, 유어 뷰티 시크릿(Almonds, Your Beauty Secret)’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와 캘리포니아  아몬드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캘리포니아 아몬드 웹페이지,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그리고 블로그에서 찾아보실 수 있습니다.

Conta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