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아몬드

아몬드 뷰티 시크릿 ‘매일 먹으면서 아름다워지는 비결’

Almond Board
5월 23, 2018
영양 간식인 아몬드가 최근에는 비타민 E, 식이섬유, 단백질이 풍부하여 ‘뷰티 푸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뷰티푸드인 아몬드는 식전에 먹으면 체지방 줄고 간식으로 먹으면 나쁜 콜레스테롤 줄어 피부 건강과 체중 관리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졌다. 특히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는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아몬드의 영양학적 효능을 세계에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다.

[동아일보=계수미 기자] 《고소한 맛과 오도독한 식감으로 인기를 모으는 아몬드는 필수 영양소 11가지를 함유해 대표적인 영양 간식으로 손꼽혀왔다. 최근에는 활성 산소로부터 세포를 보호해 피부 노화를 막아주는 비타민 E, 포만감을 주는 식이섬유와 단백질이 풍부하다는 점이 부각되면서 ‘뷰티 푸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하루 중 언제 아몬드를 먹느냐에 따라 몸에 미치는 효과가 다르다’는 결과까지 나와 관심을 모은다.》

 

숙명여대 식품영양학과 김현숙 교수, ICAN 영양연구소 박현진 박사 연구팀은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Almond Board of California)가 지원한 연구에서 ‘아몬드 섭취 시점이 한국인의 체지방과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 개선에 영향을 미친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한국영양학회의 영문학술지(Nutrition Research and Practice, 이하 NRP)에 게재됐다.

 

아몬드, 식전에 먹으면 체지방 줄고 간식으로 먹으면 나쁜 콜레스테롤 줄어

 

NRP 게재 논문에서는 우리나라 20∼39세 성인 남녀 169명을 대상으로 16주간 하루 56g의 아몬드를 식사 직전 섭취하는 그룹, 식사 사이에 간식으로 섭취하는 그룹, 그리고 동일한 열량의 고탄수화물 간식을 섭취하는 대조군으로 나누어 체지방과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의 변화를 조사했다.

 

식전 섭취 그룹의 경우 동일한 열량의 고탄수화물 간식을 섭취하는 대조군에 비해 내장 지방을 비롯한 체지방 감소로 체성분 개선 효과가 나타났다. 식간 간식으로 아몬드를 섭취한 그룹은 아몬드 섭취 전과 비교하여 총 콜레스테롤, LDL 콜레스테롤 수치가 크게 감소했다. 이는 식전 섭취 그룹과도 차이 나게 개선 효과를 보이는 것이다.

 

숙명여대 김현숙 교수와 ICAN 영양연구소 박현진 박사는 “이번 연구는 아몬드를 하루 중 언제 섭취하는가에 따라 그 효능이 다를 수 있음을 나타낸 것이다. 체지방 감소와 콜레스테롤 수치 개선 등 개인의 건강 상태에 따라 아몬드의 적절한 섭취 시점을 결정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의 전통 식단은 영양적으로 우수한 균형을 보이는 반면, 간식은 주로 빵과 과자 등 고탄수화물에 집중돼 있다. 간식의 종류를 다르게 선택하는 것만으로도 건강 지표의 개선을 이룰 수 있다”고 조언했다.

 

 

피부 건강과 체중 관리에 도움 주는 ‘뷰티 푸드’ 아몬드

 

한편, 아몬드 한 줌(30g, 약 23알)에는 비타민 E가 8mg 함유돼 한국인에게 필요한 하루 권장량의 73%를 공급한다. 비타민 E는 강력한 항산화제로 활성산소로부터 세포를 보호하는데 필요한 영양소이며, 피부건강과 노화 방지에 필수적이다. 아몬드에 포함된 천연 비타민 E는 인체 내 흡수율이 높은 알파-토코페롤 형태로 그 효능은 일반 건강보조식품에 포함된 합성 비타민 E의 두 배에 달한다.

 

지난해 유럽영양학저널(European Journal of Nutrition)에 게재된 한국방송통신대 곽호경 교수 연구팀의 논문에 따르면, 한국 성인이 아몬드를 매일 간식으로 섭취할 경우 혈중 비타민 E 수치를 높일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비타민 E뿐 아니라 불포화지방산, 식이섬유, 칼슘, 마그네슘의 섭취 수준이 향상됐다. 아몬드의 영양학적 효능은 북미와 유럽, 대만, 인도 등에서 진행된 연구를 통해 이미 입증됐으나 한국인을 대상으로 연구한 것은 처음이었다. 

 

아몬드 한 줌(30g)에는 몸에 좋은 불포화지방 13g이 들어 있다. 식이섬유 4g과 단백질 6g이 들어 있어 포만감을 제공, 식사할 때 폭식을 막아주고 건강한 체중 관리에 도움을 준다. 아몬드 한 줌은 170kcal로 실제 체내 흡수되는 열량은 20% 가량 적은 136kcal로 알려져 있다(미국 임상영양학회지 ‘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 게재 논문, 2012년).

 

 

▼ 캘리포니아 아몬드 농장의 지속 가능성 ▼

‘아몬드 재배에 꼭 필요한 꿀벌의 건강관리 프로그램 진행’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는 아몬드의 영양학적 연구뿐 아니라 용수 효율, 식품 안전, 꿀벌의 건강 등 캘리포니아 아몬드 농장에서의 다양한 환경 문제를 연구하는 데 연간 200만 달러(약 21억 원) 이상을 지원하고 있다.

 

그 중 가장 큰 관심을 기울이는 것은 꿀벌이다. 아몬드와 꿀벌은 서로 꼭 필요한 공생 관계다. 아몬드 나무는 자가 수분(수술의 화분이 암술머리에 붙는 것)이 불가능해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는 데 꿀벌이 반드시 필요하며, 꿀벌이 긴 겨울을 지나 만나는 봄의 첫 영양 공급원이 바로 아몬드 꽃이다. 

 

유엔 식량농업기구에 따르면, 세계 100대 주요 작물 중 71%가 꿀벌을 매개로 수분을 한다. 꿀벌은 꽃을 찾아 꿀을 채취 하는데, 꿀 1kg을 얻기 위해 지구 한 바퀴에 해당하는 4만 km 정도를 이동하며, 꿀벌의 몸에 묻은 화분(花粉)이 식물의 교배를 도와 과실을 맺게 한다. 이렇게 세계 식량 생산에 크게 기여하는 꿀벌에 대해 각계에서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전 세계 아몬드 생산량의 80%를 차지하는 캘리포니아 아몬드는 농장주, 양봉업자들과 함께 캘리포니아 아몬드 농장을 꿀벌에게 안전하고 건강한 환경으로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는 1995년부터 현재까지 100여 차례에 걸쳐 ‘꿀벌 건강관리 프로그램’을 진행해왔으며, 수질 환경 등에 관심을 갖고 지속 가능한 농업 시스템 구축 및 발전에 앞장서고 있다.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Almond Board of California)는…

 

1950년 미국 의회에 의해 설립된 미 농림부 산하 비영리 단체. 캘리포니아 전역 6000여 개 아몬드 재배 농가를 대표해 아몬드의 생산, 가공, 마케팅까지 연구 진행과 연구비 지원을 통해 아몬드의 영양학적 효능을 과학적으로 입증하고 아몬드를 전 세계에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다. 캘리포니아 주(州) 모데스토(Modesto) 시에 위치해 있다.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와 아몬드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인스타그램에서 찾아볼 수 있다. 

 

기사 본문: http://news.donga.com/3/all/20180522/90188653/1

아몬드 보드에 대하여

캘리포니아아몬드는 건강에 좋은 고품질의 천연식품으로 전세계의 소비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으며, 캘리포니아의 대표적인 농업 수출품으로 성장하며 아몬드의 뛰어난 가치를 입증하고 있습니다. 캘리포니아아몬드협회는 캘리포니아 전역에 걸쳐 약 6천여곳에 달하는 재배농가들을 대표해 아몬드의 생산 및 가공, 마케팅까지 모든 측면에대한 연구를 진행하며, 아몬드를 전세계에 알리고 있습니다. 캘리포니아아몬드협회는 1950년 미의회에 의해 설립돼 캘리포니아주(州)의 모데스토(Modesto)시에 위치하고 있으며, 미농무부의 관리하에 있는 비영리단체입니다.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에 대한 보다 많은 정보는 Almonds.or.kr, 캘리포니아 아몬드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블로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Conta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