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카테고리 별로 보기: 영양과 건강

뉴스 기사
일교차가 큰 환절기는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미세먼지, 꽃가루 등 유해한 환경까지 더해 면역력이 떨어지고 환절기 질환에 노출되기 쉽다. 영양 관리에도 신경 써야 하는데, 비타민 E가 환절기 건강관리에 도움을 주는 대표적인 영양소다.  비타민 E는 인체의 세포막을 강화하고 항체의 생산 능력을 높여 환절기에 감염되기 쉬운 바이러스들이…
// 영양과 건강
뉴스 속 아몬드
장미과의 낙엽교목의 열매로 터키가 원산지로 알려져 있으며, 과실 핵 중의 종자를 식용으로 이용 최근 견과류가 몸에 좋다고 해서 하루에 견과류 한줌을 먹는 것이 유행이 되고 있는데, 그 견과류 중의 하나인 아몬드는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하고 비타민 E와 B1, 철분, 칼슘 등이 풍부하다. 아몬드는 장미과의 낙엽교목의 열매로 터키가 원산지로 알려져 있으며…
// 영양과 건강
뉴스 속 아몬드
딸기·녹색채소·아몬드·귀리 등 10가지 식품  비타민·항산화물질 많아 꾸준히 섭취땐 각종 질환 예방에 도움 건강한 식습관을 실천하겠다는 결의를 다지면 건강에 좋지 않은 것들을 대폭 줄이게 된다. 그런데 이럴 때 포기해야 하는 음식이나 식습관에만 집중하면 스트레스가 쌓이기 쉽다.   좋지 않은 식습관과 열심히 싸우면서 부정적인…
// 영양과 건강
뉴스 속 아몬드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견과류는 알려진 열량보다 실제 체내에서 흡수, 사용되는 칼로리는 적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농무부 산하 농업연구소(ARS: Agricultural Research Service)의 생리학자 데이비드 베어 박사 연구팀이 견과류 중 아몬드, 호두, 피스타치오가 지니고 있는 칼로리와 실제로 체내에서 흡수되는 칼로리를…
// 영양과 건강
뉴스 속 아몬드
한껏 움츠러들었던 계절 겨울이 지나고 외투가 한결 가벼워진 봄이 찾아왔다. 이제 더 이상 배달음식으로 다져진 체구를 두꺼운 외투로 가릴 수 없는 상황. 건강을 위해서라도 합리화하고 이제라도 다이어트에 돌입해야 할 때다. 하지만 기름지고 짠 음식으로 다져진 입맛에 다이어트 대표 식품인 닭가슴살과의 전쟁은 폐배를…
// 영양과 건강, 레시피
뉴스 속 아몬드
건강한 식습관을 실천하겠다는 결의를 다지면 웰빙과 관련되지 않는 것들을 대폭 줄이게 된다. 이럴때 포기해야 하는 음식이나 식습관에만 집중하면 스트레스가 쌓이기 쉽다.     좋지 않은 식습관과 열심히 투쟁하면서 부정적인 사고방식에만 빠지면 오히려 몸과 마음이 지칠 수도 있다. 건강한 식습관에 우리 몸을 길들이기 위해서는 건강하면서도 맛있는…
// 영양과 건강
뉴스 속 아몬드
각종 연구에서 음식은 건강하게 나이 들어가는 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요소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는 색깔이 다양한 채소와 과일,단백질이 풍부한 살코기,불포화 지방과 섬유질이 풍부한 곡물,저지방 유제품을 많이 먹고,염분,당분과 칼로리가 높은 가공 식품을 피하는 게 항 노화의 지름길이라고 말한다.미국의 정보 사이트 '투데이닷컴'이…
// 영양과 건강
뉴스 속 아몬드
탕과 소금, 지방... 많이 섭취하면 건강에 좋지 않다는 사실은 잘 알고 있지만 주변 음식의 유혹을 뿌리치기란 어렵습니다. 하루 이틀 참았어도 지인과의 저녁약속에선 금방 무너지기 쉽죠. 또한 이 음식에 어떤 성분이 얼마만큼 들어있는지를 잘 알지 못하는 것도 이를 방해합니다. 아무 생각없이 칼로리만 높은 음식을 먹게 되죠. 또한 자신의 취향에 맞는 건강한…
// 영양과 건강
뉴스 속 아몬드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길고 윤기 나는 건강한 머리털을 가지려면 무엇보다 먹는 음식이 중요하다. 비타민과 셀레늄, 아연, 엽산, 단백질이 풍부한 음식은 머리카락 성장을 증강시키고 탈모와 비듬 등을 막는다. 두피가 건조화 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오메가-3 지방산 섭취도 필요하다. 머리털을 건강하고 풍성하게 만드는 식품 8가지를 소개한다. ◆살코기…
// 영양과 건강
뉴스 속 아몬드
40세 이후 중년이 되면 우리 몸은 섭취하는 음식에 반응하는 방식이 달라진다. 연구에 따르면 30세를 기점으로 몸을 움직이지 않을 때 연소되는 에너지의 양은 감소하기 시작해 10살씩 더 먹을 때마다 그 감소폭이 7%씩 더 늘어난다. 즉, 젊었을 때의 식습관을 그대로 유지한다는 것은 그 만큼 체중이 늘어난다는 것을 뜻한다. ‘데일리메일’이 중년이 되면…
// 영양과 건강